광고
광고
광고

정 총리 “확산세 꺾이지 않으면 강도 높은 방역대책 검토해야”

“최근 우리 경제에 잇달아 청신호”…“만약 4차 유행 온다면 회복의 흐름도 끊길 것”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09:34]

정 총리 “확산세 꺾이지 않으면 강도 높은 방역대책 검토해야”

“최근 우리 경제에 잇달아 청신호”…“만약 4차 유행 온다면 회복의 흐름도 끊길 것”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1/04/05 [09:34]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이번주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다면, 좀 더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검토해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정 총리는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500명대로 올라선 후,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다”며 “코로나19의 전방위적인 공세에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실로 일촉즉발의 위태로운 상황”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더는 물러설 곳이 없다는 각오로 이번 한 주를 시작하고자 한다”며 5일부터 현장에 적용하는 기본방역수칙에 대해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더 이상 계도가 아닌 제재조치가 뒤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최근 우리 경제에 잇달아 청신호가 켜지고 있다”며 “2월 산업생산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고, 수출도 다섯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13개월 연속 100을 밑돌며 비관적이던 소비자심리지수도 3월 들어 ‘낙관’으로 바뀌었고, 기업들의 체감 경기도 점차 나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하지만 만약 4차 유행으로 경제활동을 제약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온다면 이러한 회복의 흐름도 끊길 것”이라며 “방역이 흔들리면 경제도 막대한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방역이 곧 경제”라고 단언하며 “탄탄한 방역이 유지되어야만 백신접종도, 경제도, 일상 회복도 성공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빠른 경제 반등으로 민생 구석구석에 훈풍이 불도록, 국민 여러분의 변함없는 참여방역을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면서 “국민들께서는 코로나19로부터 더 이상 안전한 곳이 없다는 위기의식을 가지고, 적극 협조해주실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정 총리는 “지금 우리가 매일 방역수칙을 지키고, 예방접종에 동참해도 당장은 뚜렷한 변화가 없어 보일 수도 있다”며 “하지만, 지금 우리의 노력 하나하나가 모여 결국은 코로나19 극복이라는 아름다운 열매로 맺어질 것”이라며 모두발언을 마쳤다.

[나눔뉴스=정다운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