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전남도] 전남도, 443억 들여 신재생에너지 설비 지원

-목포 등 14개 시군 4천719개소에 태양광 등 설치…에너지 비용 절감-

황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4/02 [17:13]

[전남도] 전남도, 443억 들여 신재생에너지 설비 지원

-목포 등 14개 시군 4천719개소에 태양광 등 설치…에너지 비용 절감-

황성훈 기자 | 입력 : 2021/04/02 [17:13]

전라남도는 14개 시군 4천 719개소에 태양광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를 지원할 ‘2021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이달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주택, 건물, 공공시설을 대상으로 태양광, 태양열, 연료전지 등 현장 여건에 적합한 2종류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융·복합으로 설치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사업 참여자에게 국비와 지방비 최대 85%가 지원돼 선호도가 높다.

 

국비 222억 원을 포함해 총 443억 원을 들여 목포, 여수, 나주 등의 주택 및 상가 등 총 4천 719개소에 태양광 1만 8천725㎾, 태양열 4천863㎡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를 지원한다.

 

주택에 3㎾ 규모 태양광?태양열 설비가 설치되면, 월간 전력사용량이 350㎾h정도 절감되고, 연간 65만 원 가량의 전기요금이 절약될 것으로 추산된다.

 

김신남 전남도 에너지산업국장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주민이 참여하는 정부지원 사업으로 전기요금 등 에너지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다”며 “보다 많은 도민이 에너지 복지혜택을 받도록 2022년 공모사업을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