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나 혼자 산다’ 손담비, 모전여전 흥 폭발 논두렁 콘서트 펼친다! 논두렁을 뒤집어 놓은 ‘댄싱퀸’ 손담비의 노동요는?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1/03/19 [11:55]

‘나 혼자 산다’ 손담비, 모전여전 흥 폭발 논두렁 콘서트 펼친다! 논두렁을 뒤집어 놓은 ‘댄싱퀸’ 손담비의 노동요는?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1/03/19 [11:55]

 

 

'나 혼자 산다’ 손담비가 논두렁 콘서트(?)를 펼치며 어머님들과 함께 흥을 폭발시킬 예정이다. 논두렁을 뒤집어 놓은(?) ‘댄싱퀸’ 손담비가 선곡한 노동요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19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어머님들과 함께 냉이 캐기에 나선 손담비의 흥 폭발 논두렁 콘서트가 펼쳐진다.

 

논두렁에서 냉이 캐기에 여념이 없는 어머니와 어머니 친구들을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눈 손담비는 어머님들의 끝이 없는 결혼 공격에 “시집을 가야 되긴 가야 되나 봐요”라며 초월한 반응으로 응수했다는 전언이다.

 

한참 냉이를 캐던 손담비는 논두렁 분위기를 확 바꿔 놓는다. 어머님들을 위해 논두렁 콘서트를 펼친 것. 마이크를 건네 받은 담비 어머니의 노래를 시작으로 손담비는 노동요를 열창하며 흥을 한층 끌어올린다. 흥이 폭발한 손담비 모녀는 똑 닮은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한바탕 콘서트가 끝난 후 한 자리에 둘러앉은 손담비와 어머님들. 손담비는 무지개 회원을 궁금해하는 어머니를 위해 깜짝 전화 연결을 한다. 어머님들의 전폭적인 선택을 받은 무지개 회원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영상 통화로 무지개 회원과 첫 대면한 담비 어머니의 반응은 어땠을지 기대감을 더한다.

 

첫 냉이 캐기에 도전한 손담비의 논두렁 콘서트와 어머님들의 선택을 받은 무지개 회원은 누구일지 오늘(19일) 밤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나눔뉴스=정다운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