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방역당국 “감기·몸살 증상 있으면 목욕탕 말고 코로나 진료·검사를”

울산·경남 목욕탕 중심 감염 확산…목욕탕, 코로나19 전파에 치명적 환경

황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3/16 [21:09]

방역당국 “감기·몸살 증상 있으면 목욕탕 말고 코로나 진료·검사를”

울산·경남 목욕탕 중심 감염 확산…목욕탕, 코로나19 전파에 치명적 환경

황성훈 기자 | 입력 : 2021/03/16 [21:09]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16일 “몸에 오한과 같은 불편감을 느끼신다면 먼저 진료와 검사를 받으셔야 되는데, 반대로 대중목욕탕을 찾아 이를 해소하려는 경우가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 나선 이 단장은 “대중목욕탕의 밀폐된 환경은 다른 분들에게 코로나를 전파할 수 있는 치명적인 환경이 될 수 있으므로 이러한 행동은 절대적으로 피해야 한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이어 “또한 고혈압, 심혈관질환 등 기저질환이 있으신 분들이 코로나 감염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고온에 장시간 노출되는 것은 본인 건강상에도 큰 위험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최근 울산·경남지역에서 목욕탕을 중심으로 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사례를 소개하면서 감염 예방과 추가 전파 최소화를 위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울산광역시 목욕탕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7일 지표환자 확진 이후 접촉자 추적관리를 통해 총 53명이, 진주시 목욕탕은 9일 지표환자 확진 이후 총 176명이 확진됐다.

 

특히 두 사례 모두 증상 발생 이후에도 자주 목욕탕을 이용하면서 시설 이용자(특히 정기회원)와 종사자들이 1차 감염된 후 가족과 동료들을 통해 지역사회 직장, 학원, 어린이집, 다중이용시설에 추가 전파가 이뤄진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해 이 단장은 “감기·몸살 등 증상이 있는 경우에도 목욕탕을 빈번하게 방문하면서 해당 장소에서 지속적으로 반복된 노출이 있었다는 점이 위험요인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시설들은 모두 환기가 잘 되지 않는 환경이었고 탈의실과 사우나, 헬스장 등 공용공간에서 장시간 체류했으며 마스크 지속 착용이 어려운 환경인 점, 정기회원 간 빈번한 접촉 등이 있었던 점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기·몸살 증상이 있으면 목욕탕이 아니라 진료와 검사를 받아주셔야 된다”고 강조하며 “실내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실 경우에 대화는 자제하고, 본래 목적에 맞는 꼭 필요한 활동만 하면서 체류 시간은 최소화해 주셔야 된다”고 전했다.

 

이 단장은 “지금과 같은 코로나19 유행상황에서 ‘나는 아니겠지’라는 생각은 위험하다”면서 “특별한 이유 없이 몸이 좋지 않다는 의심증상이 있다는 것은 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으로 이해해 대응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의 증상은 결코 특징적이지 않으며 사람마다 조금씩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며 “지난해 환자 900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발열이 있었던 경우는 20% 수준이며 기침이 있는 경우도 42% 정도의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몸이 불편한 상태에서 사우나 등 다중이용시설을 찾는 것은 본의 아니게 나와 이웃은 물론, 우리 사회 공동체의 건강을 위협하는 행동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