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與 대권잠룡 김두관 의원“제주도민 100% 백신접종”제안

최종옥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1/05/25 [13:22]

與 대권잠룡 김두관 의원“제주도민 100% 백신접종”제안

최종옥 대표기자 | 입력 : 2021/05/25 [13:22]

[나눔뉴스=최종옥 대표기자여권의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김두관 의원(더불어민주당 경남 양산을)68만 제주도민 전원을 대상으로 백신을 우선 접종하여 그린제주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오늘(24)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올린 <제주도민 100% 백신 접종으로 그린제주만들기를 제안합니다.>라는 글에서, “20214월 제주도 입도객이 전년 대비 99.7% 상승했다.”이미 국민들의 여행에 대한 인식이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갔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제주도 전체가 일본에서 봤던 거대한 크루즈선이 될 수 있다.”며 제주도민의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백신 접종을 준비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김두관 의원



김 의원은 이 정책은 울릉도에도 적용할 수 있다.”면서 인구가 만 명도 되지 않는 울릉도는 작년 4월 대비 232% 폭증한 19,341명의 관광객이 섬을 찾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섬 내에서 코로나가 대확산 된다면 특성상 섬 전체의 경기가 초토화되고, 그 여파가 오랜 기간 지속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QR코드, NFC, 어플 등의 활용으로 백신 접종을 인증받은 관광객에 한해 입장료 무료, 식당 할인 등의 인센티브를 동시에 제안하며 더욱 안전한 관광지를 만드는 정책을 함께 제시했다. 제주도민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의 백신접종율도 동시에 상승시킬 수 있는 정책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입도 후 확진 시 구상권 청구등의 단어로 관광객을 막아내는 것은 이미 옛날 정책이라면서, “정부와 제주도지사, 제주도의회가 함께 협력하여 제주도민이 백신으로 중무장하고 그린 제주를 만들어 관광객을 두 팔 벌려 맞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밝힌 김 의원의 주장은 제주도 여행객 증폭에 따른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대한 선제적 예방조치와 동시에 제주의 경제를 이끌어가는 관광업계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김두관 의원은 제주, 대구, 전남, 광주, 경남 등 전국 각지를 돌며 지지자들과의 접촉면을 확대하는 등 대권을 향한 보폭을 넓히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