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권덕철 복지장관 “확진자 감소 추세지만 안심할 상황 아냐”

감염재생산지수 4주 연속 ↓…“변이감염 1400여 명 확인, 지역사회 확산 커져”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1/05/11 [22:07]

권덕철 복지장관 “확진자 감소 추세지만 안심할 상황 아냐”

감염재생산지수 4주 연속 ↓…“변이감염 1400여 명 확인, 지역사회 확산 커져”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1/05/11 [22:07]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1일 “지난주 일 평균 확진자 수는 전전주 대비 32명이 감소했고, 주간 감염재생산지수도 0.94로 4주 연속 감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권 1차장은 “(이는)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하지 않은 채,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 방역’과 의료진과 방역 요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의 결과로 만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확진자 수가 감소추세라는 것은 분명 반가운 소식이나, 아직은 절대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면서 “코로나19가 여전히 우리 주변을 위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다중이용시설과 가족·지인 모임 등에서의 집단 발생은 전주 대비 10건 증가했고, 변이바이러스 관련 확진자가 총 1400여 명이 확인되는 등 지역사회로의 확산 감염 또한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 1차장은 “코로나19의 기세를 완전히 꺾기 위해서는 앞으로 50여 일이 정말 중요하다”며 “어르신들에 대한 예방접종이 6월 말에 완료되면 지금 보다는 여유 있는 방역 대응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질병관리청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60세 이상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의 치명률은 5.2%이며, 1회 접종 후 2주가 지난 후 감염 예방효과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86%, 화이자 백신이 89.7%로 조사됐다.

 

또한 영국 공중보건국(PHE)의 분석에 의하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화이자 백신 1회 접종 후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위험이 80% 감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권 1차장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예방접종은 어르신들을 보호하는 매우 강력한 수단”이라면서 “접종에 따르는 이상반응의 위험이 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사망과 중증 합병증 발생 위험이 더욱 크다는 점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6월 3일까지 질병관리청 온라인 누리집이나 1339 콜센터 전화 또는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예약이 가능한 만큼, 어르신들과 가족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언급했다.

 

한편 권 1차장은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인과성이 불충분한 중증 환자에 대해서도 1인당 최대 1000만 원의 의료비를 지원할 예정이며, 이미 접종을 완료한 분들 중 해당 조건을 충족하는 분들에게도 소급해서 지원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의료기관의 원소속 의료인력에 대한 감염관리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추가 경정 예산과 함께 건강보험에서 한시적으로 수가 적용 방안을 마련했다.

 

권 1차장은 “1년 이상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감염위험을 무릅쓰고 일상을 희생하며 헌신한 의료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이번 조치가 한시적인 지원금이지만 감염관리와 사기 진작에 크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께서도 일상의 모든 순간에서 기본방역수칙을 준수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힘을 보태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