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수출새싹기업’ 202곳, 지원사업 통해 2년간 945만 달러 수출

바이어 발굴·수출상담회 등 맞춤형 종합 지원…지역중소기업 체감만족도 높아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1/05/10 [22:53]

‘수출새싹기업’ 202곳, 지원사업 통해 2년간 945만 달러 수출

바이어 발굴·수출상담회 등 맞춤형 종합 지원…지역중소기업 체감만족도 높아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1/05/10 [22:53]

수출 경험이 적은 내수형 기업의 수출형 기업으로의 전환을 지원하는 ‘수출새싹기업 지원사업’이 지역중소기업으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역특화산업과 관련한 유사 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의 체감 만족도를 조사한 ‘2020년 지역특화산업육성사업 체감 만족도 조사’에서 ‘수출새싹기업 지원사업’이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2019년부터 시작한 ‘수출새싹기업 지원사업’은 지역의 혁신 거점기관인 테크노파크와 재외동포 경제인 중심으로 해외 68개국 141개 지회로 구성된 민간 전문기관인 세계한인무역협회(OKTA)가 연계한 사업이다.

 



수출새싹기업과 세계한인무역협회(OKTA)가 1대 1 컨소시엄을 형성해 기업이 필요로 하는 시장조사, 바이어 발굴, 수출상담회 등 맞춤형 수출 종합 지원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의 수출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2019년부터 2020년까지 2년간 ‘수출새싹기업 지원사업’을 통해 266개사가 맞춤형 수출 지원을 받았으며 그 중 202개사(첫 수출은 154개사)에서 945만 달러의 수출 실적을 거둔 것으로 조사됐다.

 

중기부는 일회성 수출로 끝나는 게 아니라 온라인 플랫폼 ‘수출친구맺기’(https://gbiz.okta.net)를 통해 세계한인무역협회(OKTA) 회원과 수출새싹기업 간 형성한 동반관계를 활용, 지원 기간 종료 이후에도 지속적인 수출성과를 창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라북도 전주에 위치한 캠스텍은 방역산업이 가장 급성장 하고 있는 아세안 시장 진출을 위해 노력했으나 현지에서의 한국 방역 제품에 대한 낮은 인지도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수출새싹기업 지원사업’에 참여한 캠스텍은 태국 세계한인무역협회(OKTA) 회원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바이어 미팅, 온라인 마케팅, 웹사이트 구축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었다.

 

  ©



이를 통해 태국 방역시장에 방역장비 54만 달러어치를 수출, 2019년도에 비해 수출이 20배 이상 증가하며 전라북도 수출성장 우수업체에 선정되기도 했다.

 

김성섭 중기부 지역기업정책관은 “수출 경험과 노하우가 부족한 지역중소기업들이 이번 사업을 통해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효율적인 지원프로그램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출새싹기업 사업에 관심이 있는 중소기업인은 한국산업기술진흥원(☎02-6009-3749) 또는 14개 테크노파크 기업지원단으로 문의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