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오늘 첫 방! 박보영-서인국, 긴장 팽배 ‘초밀착 눈맞춤’ 포착!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1/05/10 [16:12]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오늘 첫 방! 박보영-서인국, 긴장 팽배 ‘초밀착 눈맞춤’ 포착!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1/05/10 [16:12]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박보영과 서인국의 서늘한 긴장감이 팽배한 초밀착 눈맞춤 스틸이 공개됐다.

 

오늘(10일) 밤 9시 첫 방송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연출 권영일/극본 임메아리/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 분)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 분)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뷰티 인사이드’로 섬세한 필력을 인정받은 임메아리 작가와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로 따스한 웃음을 선사한 권영일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기대를 모은다.

 

박보영은 극중 어느 날 100일 시한부 선고를 받게 된 인간 ‘탁동경’ 역을, 서인국은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특별한 존재 ‘멸망’ 역을 맡아 초월적인 케미스트리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이 가운데 ‘멸망’ 측이 첫 방송을 앞두고 인간 동경과 특별한 존재 멸망의 투샷을 공개해 이목을 끈다. 공개된 스틸 속 동경은 두 눈이 휘둥그래진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온기가 사라진 공간이 낯선 듯 당혹해 하는 동경과, 여유롭게 그를 지켜보는 멸망의 모습이 대비를 이루며 궁금증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동경과 멸망의 눈맞춤이 보는 이까지 숨을 멎게 한다. 멸망은 동경을 향해 위협적인 눈빛을 내비침과 동시에 차갑고 어두운 기운을 뿜어내 서늘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하지만 동경 또한 멸망과 공간이 주는 위압감에도 밀리지 않은 채 멸망의 눈을 직시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더한다.

 

이는 멸망이 자신의 공간으로 동경을 소환한 것으로, 멸망이 동경에게 냉 포스를 뿜어내는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동시에 미묘한 긴장감이 흐르는 두 존재가 앞으로 어떻게 얽히게 될지, 이들의 이야기가 담길 ‘멸망’ 첫 방송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tvN ‘멸망’ 제작진은 “드디어 오늘(10일) 밤 첫 방송된다. 운명처럼 만난 인간 동경과 특별한 존재 멸망의 이야기가 심장 찌릿한 설렘은 물론, 웃음과 공감, 긴장감을 동시에 선사할 것이다. ‘멸망’ 첫 방송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오늘(10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사진>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제공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연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