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기재부 차관 “물가 연간 2% 웃돌 가능성 제한적”

물가안정 노력 지속…계란 추가수입·구리 등 원자재 할인 방출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1/05/05 [07:25]

기재부 차관 “물가 연간 2% 웃돌 가능성 제한적”

물가안정 노력 지속…계란 추가수입·구리 등 원자재 할인 방출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1/05/05 [07:25]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를 넘은 것과 관련해 “비교 시점인 지난해 4월 물가가 크게 낮았던 기저효과 요인이 작용했다”며 “연간 기준으로 물가안정 목표인 2%를 웃돌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이 차관은 4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열고 “지난해 이 시기 물가 상승률이 이례적으로 낮은 시기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지난해에 비해 올해 4월은 국제유가가 지난해 11월부터 상승해 60달러대를 회복하고, 지난해 하반기 이후 주요 농축산물 가격 강세가 지속했다”며 “수요측 요인보다는 유가와 농축산물 등 공급 측 요인의 변동성 확대가 크게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2분기는 물가상승률이 일시적으로 2%를 웃돌 가능성이 높지만 농축산물 가격 안정과 안정적인 국제유가 전망, 3분기부터 기저효과도 완화되는 점을 감안할때 연간 기준으로 물가안정 목표인 2%를 상회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2분기의 일시적인 물가 상승이 과도한 인플레이션 기대로 확산되지 않도록 물가 안정 노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는 5월 중 계란 추가수입 등을 추진하고, 조생종 출하 등으로 가격이 안정화되고 있는 대파·양파의 경우 조기출하 독려 등을 통해 가격 안정에 힘을 쏟기로 했다.

 

또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 부담 완화를 위해 조달청이 비축하고 있는 구리·알루미늄·주석을 5월에도 1∼3% 할인해 방출할 방침이다.

 

이 차관은 “국제유가 급등 가능성은 제한적이지만 ‘컨틴전시 플랜’을 통해 수급 대책 등 만일의 상황에도 대비하겠다”며 “관계기관 및 업계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가공식품 가격의 과도한 인상 자제를 요청하고 인상시기 분산 등도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플레이션 우려, 시장변동성 확대 등 경기 회복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위험요인들이 과도하게 해석돼 경제회복 심리를 위축시키지 않도록 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필요시 적기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