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달이 뜨는 강’ 권화운, 극강의 카리스마 한도초과!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 입증!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1/04/14 [10:54]

‘달이 뜨는 강’ 권화운, 극강의 카리스마 한도초과!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 입증!

정다운 기자 | 입력 : 2021/04/14 [10:54]

 

 

배우 권화운이 김소현과의 팽팽한 대립각 속에서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권화운은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달이 뜨는 강’(연출 윤상호 극본 한지훈)에서 영양왕의 변화무쌍한 감정 변화를 촘촘하게 그려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날 권화운은 삼국통일을 이뤄내려는 욕망을 드러내며 온달(나인우 분)을 대장군으로 임명하려고 하는 과정에서 평강 공주(김소현 분)과 대립각을 펼치는 영양왕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표현했다.

 

평강 공주가 나라를 걱정하며 관련 서책을 건네자 언짢은 심경을 드러낸 그는 삼국통일을 이뤄내기 위해 온달을 전장에 내보내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평강 공주가 이를 반대하면서 두 사람은 다시 날선 대립각을 펼쳐 긴장감을 자아냈다.

 

배신자 고건(이지훈 분)에게 칼을 겨누는 장면에서는 태왕으로서 고국을 배신한 자를 향한 분노와 자신의 나라를 지키겠다는 강인한 면모가 더해진 복합적인 감정이 두드러지면서 극의 집중도를 한껏 드높였다.

 

이뿐만 아니라 권화운은 유모인 공손부인에게 평강 공주가 어린 시절부터 자신을 얼마나 귀하게 여기는지 들은 후 변하는 미묘한 감정을 세심한 연기로 표현해 영양왕을 매력적으로 만들었다.

 

이처럼 권화운은 ‘달이 뜨는 강’을 통해 영양왕의 다채로운 감정 변화들을 세밀하게 표현해내며 한층 더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한편 권화운이 출연 중인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 운명에 굴하지 않은 그들의 순애보를 그린 작품으로,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3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영상캡처>

 

[나눔뉴스=정다운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연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