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소식   방송TV   스타화보
편집 2019.10.23 [20:02]
연예
스타소식
방송TV
스타화보
2018대한민국나눔대상 공모
대한민국모범국회의원대상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나눔뉴스 광고센터
사업제휴안내
회사조직도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연예 > 스타소식
연예
스타소식
‘호텔 델루나’ 이지은(아이유)♥여진구, 만찬커플 입맞춤.
아찔한 호러 속에서 피어난 심쿵 로맨스, 시청자 반응 후끈!
기사입력: 2019/07/22 [11:47] ㅣ 최종편집: 나눔뉴스.
정다운 기자

tvN ‘호텔 델루나가 시청자의 마음을 제대로 훔쳤다. 이지은(아이유)과 여진구의 호로맨스 밀당이 이어지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킨 것.

 

▲ tvN 드라마 '호텔델루나'의 방송캡처화면     © 정다운 기자

 

지난 2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 4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7.7%, 최고 8.5%로 케이블, 종편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평균 6.4%, 최고 7.1%를 기록하며 4회 연속 지상파 포함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호텔 델루나에 비상이 걸렸다. 천 년이 넘는 시간 동안 잎도, 꽃도 피지 않은 채 장만월(이지은)과 함께 그저 존재하고 있었던 월령수에 잎이 났기 때문. 마고신(서이숙)에 따르면, 이는 만월의 시간이 다시 흐르기 시작했음을 의미했다. 어째서 구찬성(여진구)이 꿈을 꾸는 건지는 알 수 없지만, 만월은 자신을 들여다보는 게 불안했다. 이와 달리 만월을 향한 찬성의 직진은 한층 뜨거워졌다. “누가 압니까. 마른 나무에 잎이 났으니, 꽃도 필지라며 만월을 돌보겠다고 선포한 것.

 

그래서 만월이 너 이제 여기 오지마. 놔줄게라고 해도 소용없었다. 찬성은 여긴 내가 영순위입니다라며 당당하게 거절했고, 델루나의 업무도, 귀신 손님들에도 잘 적응해 나갔다. 그리고 계속 만월을 꿈꿨다. 푸르게 변한 월령수 밑에서 평화롭게 잠든 찬성. 꿈속의 만월 역시 푸르고 큰 나무 아래 평화롭게 누워있었다. 만월의 과거 시간이 현재의 찬성에게 와 닿은 걸까. 꿈에서 깬 찬성의 앞엔 현재의 만월이 있었다.

 

앉아요. 얘기해 줄게요. 내가 본 당신이 어땠는지라며 옆자리를 내어주는 찬성에게, 결국 난 이런 게 싫은 거야. 떠들지 말라고, 입을 확 찢어버린다고 말해야 하는데 옆에 앉아 볼까, 잠깐 스쳐간 일 초가 싫어라며 흔들리는 마음을 인정한 만월. 그녀가 손쓸 수 없는 방향으로 감정이 흘러가는 것이 당황스러웠을 터. 결국 만월은 김선비(신정근), 최서희(배해선)와 함께 구지배인을 내보냅시다라는 마음을 모았다.

 

월령수에 잎이 난 사건은 만월뿐 아니라 델루나의 직원들에게도 난감했다. 만월의 시간이 흘러 그녀가 떠나게 되면, 더 이상 델루나에 남아 있을 수 없기 때문. 그들이 생각해낸 방법은 인간의 숨소리도 싫어하는 귀신이 있는 13호실에 찬성을 밀어 넣는 것. 그렇게 13호실에 향을 피워달라는 김선비의 부탁을 받은 찬성은 어둡고 긴 복도를 지나 장롱만 덩그러니 놓여 있는 방에 다다랐다.

 

찬성이 향을 피우고, 보이지 않는 손님에 의아할 때쯤 장롱에서 기괴한 웃음소리가 흘러나오며, 조금씩 문이 열리기 시작했다. 그 순간, “구찬성! 보면 안 돼, 숨소리도 내지 마라며 성큼 다가온 만월. “믿는다니까요. 당신이 나 지켜준다던 거. 그러니까 무슨 일 있으면 꼭 지켜줘요라던 찬성과의 약속이 그녀를 움직였을까. “듣지 마라며 찬성의 귀를 막고, 그대로 입을 맞췄다. 두 사람을 지켜보며 응원했던 시청자들의 심장을 뒤흔든, 다음 회가 미치게 기다려지는 입맞춤 엔딩이었다.

 

tvN ‘호텔 델루나매주 토,일 밤 9시 방송된다.

[나눔뉴스=정다운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나눔뉴스 광고센터사업제휴안내회사조직도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 기사검색

제호 : 나눔뉴스 / 등록번호 서울아00383 / 등록일자 : 2007년6월14일 / 회사명칭 : (주)나눔뉴스 / 회장 편집인: 최종옥ㆍ발행인: (주)나눔뉴스 박윤숙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흑석동 2층) / 발행일자: 2007년 06월1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옥 / 사업자등록번호 108-86-01573 / 통신판매업신고 제19-5494 / 관리대표자 광고 및 사업제휴 이메일 / cjo57@nanumnews.com /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사진 등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주식회사 나눔뉴스 총괄사업본부(행사와 사업제휴 및 광고문의) 전화 02-713-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