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소식   방송TV   스타화보
편집 2020.05.25 [23:04]
연예
스타소식
방송TV
스타화보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나눔뉴스 광고센터
사업제휴안내
회사조직도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연예 > 스타소식
연예
스타소식
조민아 논란 언급, “처음 듣는 프로에서 이제 말도 막 하는구나”…방송에서 무슨 말 했길래?
기사입력: 2018/09/18 [17:26] ㅣ 최종편집: 나눔뉴스.
황성훈 기자
▲ 사진 : 조민아 인스타그램     © 황성훈 기자

[나눔뉴스=황성훈 기자]조민아 논란 언급 고가논란이라 제과점을 폐업한다고?”

 

조민아가 자신의 베이커리 논란에 대해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선 조민아 베이커리 논란에 대해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한 연예부 기자는 "잊을만하면 가격 논란이 일어난다. 조민아가 판매하는 제품들은 항상 낮은 품질로 고객들에 실망을 안겼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패널은 "조민아가 자신의 블로그에 제빵 하는 사진을 올렸다. 누리꾼들은 '네일아트를 한 손톱으로 위생장갑과 위생모를 따로 착용하지 않았다. 또 쿠키 팬에 유산지를 고정하기 위해 500원 동전을 사용한 것은 위생적이지 못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에 조민아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람들이 비웃으면서 말하는 그 조민아 베이커리논란이라는 게 처음 터졌을 때 그때 세상에서 없어졌어야 했나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다들 없어지길 바라는데 내가 지금 눈치 없게 살아있는 건가. 아무리 긍정적으로 이겨내며 버티려 해도 또 짓밟아대고 막말해대고라며 고통을 호소했다.

 

덧붙여 제발 이제 좀 그만 좀 하면 안 될까. 나 좀 살면 안 되는 걸까라고 괴로워했다.

 

다음은 조민아 논란 언급 관련 글 전문

 

새벽 4시까지 일하다 공방구석에서 쪽잠자고 눈떴더니 고가논란이라 제과점을 폐업한다고?..

 

처음 듣는 프로에서 이제 말도 막 하는구나...

 

없는 논란도 사실인냥 만들어서 한 사람 인생 짓밟은건 남 말하며 사는 당신들이잖아요.

 

제과제빵 일 시작하기도 1년 전 사진을 가지고 와서 네일아트 하고 케이크 만든다고.

 

그 사진 한 장으로 악플러들, 생각없이 말 내뱉는 사람들한테 5년을 시달리고 고통 받고.

 

내가 파티시엘 되기 1년 전, 다른 공방에 케익만들기 수업 들으러 가서 찍힌 사진이라고 몇 십 번을 얘기해도 내 말은 귀에 안들리지. 그냥 이슈 만들어서 헐뜯고 깎아내려야 속들이 후련하니까.

 

알바생이 동전 넣어구워서 본인 개인블로그에 사진 올린 걸 왜 나를 그런 사람으로 매장해. 사진 출처나 제대로 보고 글이라고 쓰는건가.

 

아는 동생이 초반에 도와준다고 매장에 공지 맞춤법 틀리게 매장 게재한거 그럼 나와 관련된 사람 실수들을 걔가 그런거예요, 난 오픈 초엔 공방 쪽 수업들 하느라 매장 쪽 하나하나는 몰랐어, 그러면서 남탓만 하나요? 내 매장에서 벌어진 일이고 대표자가 나니까 모든 문제들을 떠안은 겁니다..

 

진실을 말해도 변명이라고 손가락질 했을테니까. 인터뷰를 해도 편집 이상하게 해서 논란들을 다 내 실수다 라고 사과한 것처럼 짜집기 해놓고.

 

당사자가 사실을 얘기해도 기사에 그렇게 났는데?? 이러면서 어디서 말도 안되는 글 보이면서 듣지도 않았잖아요,

 

모두들. 내가 내 말을 하는데 이렇다며요 하면서 떠도는 가치없는 말이나 글을 인용해.

 

사람 답답해서 숨통이 터지지. 귀가 없거든.

 

이거 진짜예요? 이러면서 오며가는 사람들 생각없이 물어보고. 이래서 귀없는 사람들 정말 치가 떨린다.

 

직업의 특성상 대본에 써있다고 그냥 보고 읽었을리는 없고 내가 낮은 품질로 고객님들께 실망을 안겨왔다고 말한 기자는 진심으로 사과 했으면 좋겠다.

 

사진 몇 장으로 사람 매도하지 말아. 우리 매장 단 한 번이라도 와봤나. 와서 내 제품 한 번이라도 먹어봤나. 말할 자격도 없으면서 함부로 말하지마, 사람들아.

 

남 욕하고 깎아내리며 바닥인 자존감 채우고 희열을 느끼나? 당신들은 발전없이 살아서 평생 미숙한채로 남아있나?

 

사실 확인이나 똑바로 하고 글 쓰고, 방송 하시길..제발...... 사실도 아닌걸 보고 듣고 믿어버린 사람들은 저를 아주 이상한 사람 취급하니까요.

 

당신네들이 상처준거 잊고 이 악물고 5년을 정말 죽어라 노력하면서 여기까지 온 사람, 과거라는 동굴에 갇혀 살면서 떠도는 사진 몇 장으로 난도질하지 마세요.

 

설령 그 말도 안되는 모든 것들이 죄다 내 실수라쳐도 당신들 살면서 실수 단 한 번도 안하고 완벽하게 삽니까?

 

내가 사람을 죽였습니까. 마약을 했습니까. 타인에게 피해를 끼치는 어떠한 행위로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혔습니까.

 

남한테 피해줄까봐 내가 도리어 피해보고 사는 사람입니다. 맞춰주고 들어주고 혼자 끙끙 앓다가 속이 시커멓게 탔습니다.

 

왜 잊을만하면 사람 숨통을 짓이겨놓습니까. 정말 내가 죽어 없어져야 그 가벼운 입들로 더러운 손들로 사람 하나 병신 만드는거 끝낼겁니까?

 

사람들이 비웃으며 말하는 그 조민아베이커리논란이라는게 처음 터졌을 때 그 때 세상에서 없어졌어야했나.

 

가족이라는 사람들한테 마음으로 버림 받아 여름옷 몇 벌 챙겨 나와서 공방 바닥에서 2주 가까이를 잤을 때 내 존재를 깨달았어야했나..

 

축복받지 못한 쓸쓸한 생일이 될 것 같아 다른 사람들에게 베풀며 의미있게 보내고싶어 생일에 행복나눔 무료베이킹클래스를 열었을때 정작 생일이었던 나는 피를 나눈 사람들한텐 축하 한 마디 받지 못했어...

 

얘기라도 하고 싶어서 찾아갔는데 집 비번 바뀌어있을 때..그 때 그대로 사라졌어야했나..

 

다들 없어지길 바라는데 내가 지금 눈치 없게 살아있는 건가.... 정말 죽어라 노력해도 난 멋대로 평가된 ....’ 인가보다.

 

어떤 상처를 받아도 잊어보려고 하고 아무리 긍정적으로 열정적으로 이겨내며 버티려 해도 또 짓밟아대고 막 말 해대고..

 

제발...

 

제발 이제 좀

 

그만 좀 하면

 

안될까...

 

나 좀..

 

살면 안 되는 걸까.......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나눔뉴스 광고센터사업제휴안내회사조직도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 기사검색

제호 : 나눔뉴스 / 등록번호 서울아00383 / 등록일자 : 2007년6월14일 / 회사명칭 : (주)나눔뉴스 / 회장 편집인: 최종옥ㆍ발행인: (주)나눔뉴스 박윤숙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흑석동 2층) / 발행일자: 2007년 06월1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옥 / 사업자등록번호 108-86-01573 / 통신판매업신고 제19-5494 / 관리대표자 광고 및 사업제휴 이메일 / cjo57@nanumnews.com /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사진 등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주식회사 나눔뉴스 총괄사업본부(행사와 사업제휴 및 광고문의) 전화 02-713-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