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스타소식   방송TV   스타화보
편집 2021.04.21 [18:31]
연예
스타소식
방송TV
스타화보
한류문화공헌대상 공모접수
한류문화원 특별초대전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나눔뉴스 광고센터
사업제휴안내
회사조직도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연예 > 방송TV
광고
연예
방송TV
고흥 연홍도, 지붕 없는 미술관…한 걸음, 한 걸음에 놓인 예술
기사입력: 2018/09/09 [23:04] ㅣ 최종편집: 나눔뉴스.
황성훈 기자
▲ 사진 : KBS     © 황성훈 기자

[나눔뉴스=황성훈 기자]9일 방송되는 KBS 2TV ‘다큐멘터리 3’(이하 다큐 3)에서는 전라남도 고흥 연홍도 72시간을 담았다.

 

지붕 없는 미술관연홍도

 

육지에서 5분 떨어진 전라남도 고흥 끝자락에 위치한 작은 섬 연홍도. 1980년대 김 양식이 성행하던 시절, 김을 일본에 수출하던 연홍도는 개가 오천 원짜리 지폐를 물고 다닐 정도였다고 할 만큼 부자 섬이었다. 젊은 학생들은 도시로 유학을 보내고, 섬 주민들은 900여명에 이르던 황금기를 겪었으나 현재 남은 80여명의 주민들은 대부분 70세 넘은 고령이다.

 

폐교를 미술관으로 재탄생 시킨 이후 연홍도는 2015년 전라남도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됐다. 마을 곳곳에는 많은 벽화와 작품들이 설치되고 관광객의 발길이 늘고 있다. 과거의 영화를 다시 꿈꾸는 연홍도를 다큐 3에서 찾아가봤다.

 

한 걸음, 한 걸음에 놓인 예술

 

연홍도에 가면 지붕 없는 미술관지붕 있는 미술관으로 두 개의 미술관을 만날 수 있다. 선착장에 내리면 하얀 소라개 조형물부터 시작해 담벼락에 그려진 벽화가 속속 눈에 띈다. 마을 주민들의 추억이 담긴 연홍도 사진 박물관부터 바닷가로 밀려 온 쓰레기를 주워 만든 작품, 주민들의 손길을 거친 작품까지. 연홍미술관까지 걸어가는 동안에도 추억을 되새기고, 추억을 남기고 싶은 관광객들은 카메라 든 손을 내려놓지 못한다.

 

작품 속 주인공으로 살아가는 사람들

 

지붕 없는 미술관으로 불리기 전 과거의 연홍도는 주변 섬에서 시집 올 만큼 살기 좋은 곳이었다. 점차 마을이 쇠락하고 젊은 사람들은 떠났지만 부자섬으로 불리던 과거는 연홍도 주민들의 기억에 깊게 남아있다. 낯선 관광객들의 방문에도 사람 사는 것 같아 좋다는 사람들.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된 이후 연홍도 주민들은 다시 한 번 젊은 사람들이 찾는 섬이 되길 꿈꾸고 있다.

 

KBS 2TV ‘다큐멘터리 39일 밤 1030분에 방송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나눔뉴스 광고센터사업제휴안내회사조직도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 기사검색
광고
(주)나눔뉴스 / 등록번호 서울아00383 / 등록일자 : 2007년6월14일 / 제호 : 나눔뉴스 / 발행인: (주)나눔뉴스 박윤숙 / 편집인 : 최종옥 / 편집국장 : 정다운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흑석동 2층) / 발행일자: 2007년 06월14일 / 주사무소(주소)전화번호: 02-713-35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다운 / 사업자등록번호 108-86-01573 / 통신판매업신고 제19-5494 / 관리대표자 광고 및 사업제휴 이메일 / cjo57@nanumnews.com /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사진 등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주식회사 나눔뉴스 총괄사업본부(행사와 사업제휴 및 광고문의) 전화 02-713-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