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지우 폭로 “대결에서 이기면 도어락 버튼 누르는 소리부터 달라…허세 부린다”

황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8/07/02 [14:12]

김지우 폭로 “대결에서 이기면 도어락 버튼 누르는 소리부터 달라…허세 부린다”

황성훈 기자 | 입력 : 2018/07/02 [14:12]
▲ 사진 : JTBC     © 황성훈 기자

[나눔뉴스=황성훈 기자]배우 김지우 폭로 발언이 이목을 끈다.

72() 9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뮤지컬 시카고의 스타 박칼린과 김지우가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특히 김지우는 셰프 레이먼킴과 부부로 프로그램 최초 동반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칼린과 김지우는 뮤지컬 넘버를 열창하며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두 사람의 무대에 눈을 떼지 못하는 다른 출연자와 달리 김지우의 남편 레이먼킴은 평소답지 않은 긴장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우는 토크가 시작되자마자 레이먼킴의 실체에 대해 낱낱이 폭로했다. 그는 요리 대결에서 이겼을 때 레이먼킴의 반응은 평소답지 않다, “방송에서 레이먼킴의 모습은 가증스럽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이어 김지우는 “(레이먼킴은) 대결에서 이기면 집에 들어올 때 도어락 버튼 누르는 소리부터 다르다, “들어오자마자 나 레이먼이야~’라고 허세를 부린다고 털어놔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사정없이 레이먼킴에 대해 폭로하던 김지우는 사랑꾼의 면모도 뽐냈다. 그는 레이먼킴이 양파 써는 모습에 반했다, “세상에서 제일 섹시하다. 집에서도 양파를 썰어달라고 요청할 때가 있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박칼린은 내가 아직 남자가 양파를 써는 걸 못 봐서 미혼인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프로그램 최초 부부동반 출연으로 역대급웃음을 선사할 JTBC ‘냉장고를 부탁해72() 930분에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연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