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북한   외교/안보   UN/세계   통일/국방
편집 2019.12.16 [02:02]
국제
북한
외교/안보
UN/세계
통일/국방
한류미술대전 입상자 명단 공지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나눔뉴스 광고센터
사업제휴안내
회사조직도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국제 > 북한
국제
북한
북한전문가 81% “대북 유연성 발휘는 불가피한 선택”
기사입력: 2011/12/13 [10:21] ㅣ 최종편집: 나눔뉴스.
조성영 기자

[나눔뉴스=조성영 기자] 북한전문가 10명 중 8명은 최근 정부가 대북정책에서 방법론적 유연성을 발휘하는 것에 대해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평가하고 있었다. 그렇지만 이러한 변화가 남북관계의 개선으로 이어질지에 대해서는 ‘제한적’일 것으로 보는 의견이 많았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가 북한전문가 117명을 대상으로 ‘내년도 남북관계에 대한 전문가의견’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1.2%가 류우익 통일부 장관 취임 후 중단됐던 사회문화교류차원의 방북허용, 개성공단 활성화조치 시행, 국제기구를 통한 인도적 지원계획 발표 등 대북 유연성을 보이는 것에 대해 ‘안보위험 완화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답했다. ‘원칙을 뒤엎어 북한에 잘못된 신호를 보내는 조치’라는 응답은 10.3%에 그쳤다. <‘잘 모르겠음’ 8.5%>

전문가들이 이처럼 정부의 대북 유연화 조치에 공감하는 것은 북한의 권력승계과정에서 추가도발의 우려가 있기 때문인 것으로 상의는 해석했다. 실제 남북경색이 장기화될 시 우려되는 문제로 ‘핵실험 등 안보리스크 대두’(62.4%)를 가장 많이 꼽았고 ‘북한체제의 불안정성 증가’(17.9%), ‘남북간 이질감 심화’(11.1%)등을 뒤이어 꼽았다. <‘기타’ 8.6%>

내년도 남북관계 전망에 대해서는 ‘현재상황이 지속될 것’(51.3%)이란 의견이 ‘개선될 것’(41.9%)이란 답변보다 많아 정부의 대북 유연성 발휘가 안보위험을 낮출 진 몰라도 남북관계 변화의 물꼬를 트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보다 악화’ 6.8%’

최근 깊어지는 북중 경제협력이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부정적’(47.0%)이라는 의견이 많았으며, <‘긍정적’ 7.7%, ‘중립적’ 45.3%〉 구체적으로는 ‘북한의 대중의존도 심화’(55.6%), ‘중국의 북한 자원개발 선점’(33.3%), ‘남남북중의 지역분할구도 고착화’(9.4%) 등을 우려했다. <‘기타’ 1.7%>

북중경협이 남북경협이나 통일기반을 잠식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있다’(84.6%)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없다’ 15.4%> 북한 신의주특구, 나선지역이 궁극적으로 중국 동북3성과 하나의 경제권으로 통합해 발전될 수 있다고 본 전문가도 65%에 달했다.

대한상의는 “중국이 본격적으로 북한지역에 대한 인프라 투자를 진행할 경우 북중접경지역은 크게 발전할 수 있다”면서 “이에 대한 적극적 대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북중간 경제협력 강화에 대한 대처방안으로는 ‘남북한과 중국 3국의 전략적 대화통로 확보’(49.6%)를 가장 많이 꼽았고 ‘북한경제개발에 대한 비전 및 목표공유’(25.6%), ‘북중 접경지역에 중국과 동반진출 모색’(20.5%)‘ 등을 꼽았다. <‘기타’ 4.3%>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안정적 대화채널 확보’(42.7%)가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으며, 이어 ‘남북경협 재개’(24.8%)와 ‘인도적 지원강화’(21.4%)도 필요하다고 답했다. <‘국제공조 강화’ 10.3%, ‘기타’ 0.8%>

북한과의 대화과정에서 중점을 두어야 할 과제로는 ‘사과 및 도발방지 약속’(60.7%), ‘정경분리에 따른 기업활동 지속성 보장’(33.3%), ‘북한 인프라 및 지원개발에 대한 기회 획득’(26.5%), ‘통행, 통신, 통관 등 3통 및 대북사업 애로해소’(21.4%) 등을 제시했다. <복수응답>

전수봉 대한상의 조사1본부장은 “세계경제가 둔화될 조짐을 보이는 상황에서 북한리스크마저 재발할 경우 우리 경제에 적지 않은 충격을 줄 수 있다”면서 “내년은 우리를 포함해 미국과 러시아에서 선거가 있고 중국도 지도부 교체가 예정돼 있는 만큼 정치, 외교, 군사 등 대외적 환경변화에 대해 면밀하게 주시하여 대비책을 마련하고 남북관계 개선의 획기적 진전을 이룰 수 있는 기회를 포착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joung1076@naver.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남북관계] 북한전문가 81% “대북 유연성 발휘는 불가피한 선택” 조성영 기자 2011/12/13/
[남북관계] 국회, 북한 로켓발사 '도발행위' 인식 조영순 기자 2009/04/09/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나눔뉴스 광고센터사업제휴안내회사조직도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 기사검색

제호 : 나눔뉴스 / 등록번호 서울아00383 / 등록일자 : 2007년6월14일 / 회사명칭 : (주)나눔뉴스 / 회장 편집인: 최종옥ㆍ발행인: (주)나눔뉴스 박윤숙 / 발행소(주소) : 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흑석동 2층) / 발행일자: 2007년 06월1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종옥 / 사업자등록번호 108-86-01573 / 통신판매업신고 제19-5494 / 관리대표자 광고 및 사업제휴 이메일 / cjo57@nanumnews.com /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사진 등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주식회사 나눔뉴스 총괄사업본부(행사와 사업제휴 및 광고문의) 전화 02-713-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