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복지   보건의료   사건사고   법률   교통   환경   보도자료
편집 2014.11.28 [07:03]
사회
사회
복지
보건의료
사건사고
법률
교통
환경
보도자료
공지사항
편집기자단소통공간
제9회대한민국나눔대상 수상후보자공모
제9회나눔대상추천서식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
회사소개
나눔뉴스 광고센터
사업제휴안내
회사조직도
기사제보
HOME > 사회 > 보건의료
사회
보건의료
남다른 매력 브라질리언제모 전문 천호동피부과
브라질리언 레이저제모는 제모전문병원에서 받아야 한다.
기사입력: 2010/11/26 [15:11] ㅣ 최종편집: 나눔뉴스.
오연수
▲ 브라질리언제모는 제모전문병원에서     ©오연수
남과 다른 매력을 가지고 싶어하는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며 이러한 추세에 발 맞추어 화제가 되는 것이 바로 브라질리언제모 이다. 다소 생소해 하는 여성들도 있겠지만 브라질리언제모는 고대그리스에서도 이루어 졌을 정도로 역사가 깊은 제모이기도 하다. 젊은층에서 특히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브라질리언제모는 과연 무엇일까?
 
브라질리언제모는  음모, 회음, 항문과 같은 성기의 털을 제모하는 것으로 올누드제모도 가능하며 치모의 일부를 남기고 제모를 하거나 하트나 나뭇잎과 같은 작은 모양의 치모만 남겨두고 제모를 하는 경우들도 볼 수 있으며 정열적인 브라질 여성들이 축제 의상을 입기 위해 하는 제모로 널리 알려져 있기 때문에 브라질리언제모라고 불리는 것이다.
 
방영때 마다 전세계 여성을 열광시키는 미국 드라마 섹스앤더시티에서 사라 제시카 파커가 브라질리언제모를 받으러 가는 장면이 나온 후 크게 유행이 되기 시작했으며 직업의 특성상 노출이 많은 의상을 소화해야하는 모델들에게는 이미 필수적 제모가 되었고 20-30대 여성들 또한 보이지 않는 곳의 관리가 중요하다는 인식이 크게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브라질리언제모를 하는 여성들이 늘고 있다.
 
브라질리언제모 초기에는 왁싱을 이용한 제모법이 많이 사용되었다. 그러나 털만 뽑혀나가는 것이 아닌 예민한 피부에 자극을 주거나 심한 경우 살갗이 같이 떨어져 나가는 부작용이 있을 뿐 아니라 유지 기간도 길지 않아 최근에는 제모전용레이저를 통한 레이저제모가 각광을 받고 있다.
 
레이저제모란 검은색 모낭과 모근에만 선택적으로 반응하여 파괴하는 제모전용레이저를 이용한 제모법으로 피부에 자극이 적으며 영구제모라고 불릴 만큼 효과의 유지기간이 매우 긴 제모를 뜻하며 브라질리언 레이저제모를 하게 되면 질염과 같은 여성 질환의 발생이 줄어들게 되며 왁싱이나 기타 제모법에 비할 수 없을 정도로 제모 유지기간이 길고 생리때에 나는 불쾌한 냄새까지도 줄이는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성적인 자신감 또한 커지게 된다고 로즈미즈네트워크 천호동피부과의 황미원 원장은 말했다.
 
브라질리언 레이저제모 시술을 받기전 주의해야 하는 사항들이 몇가지 있다. 음모나 회음과 같은 부위는 다른 부위보다 매우 민감한 부위이기 때문에 레이저제모의 임상경험이 풍부한 여의사가 시술하는지의 여부를 잘 따져 보아야 한다. 일부 비자격자가 이런 예민한 부위를 시술할 경우 뜻하지 않은 부작용에 시달릴 위험이 매우 크기 때문이며 프라이버시가 중요한 시술이기 때문에 독립된 레이저제모 공간이 따로 있는지의 여부도 중요하다.
 
 
또한 위생적인 시술이 중요하기 때문에 아포지5500과 같은 피부에 직접 팁이 닿지 않는 비접촉식 레이저를 통해 시술을 받는 것이 좋으며 아포지5500의 경우 세밀한 시술이 가능하기 때문에 굴곡이 있는 회음과 항문 부위도 깔끔한 제모가 가능하며 치모에 간단한 무늬만을 남겨두는 것도 가능하다고 천호동피부과 황미원원장은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대한민국나눔대상 주요 수상자 연예스타 및 기관단체장 -
배우-이순재, 하희라, 정애리, 최란, 박은혜, 서영희, 문근영, 박하선, 장나라, 박정아, 이광기, 최송현, 정준호, 방송인-이하정, 엄용수, 현영, 변정수, 정가은, 공현주, 박용식, 가수-김장훈, 장미화, 박상민, 박지민, 2AM 조권, 윙크, 김용임, 김혜연, 최유나, 한혜진, 고영준, 이창휘, 헤라, 진구, 진성, 조아라, 이서현, 한가은, 황바울, 브이스타, 소리아, 기관단체장-서영교, 이이재, 전갑길, 허재안, 김영배, 문충실, 맹정주, 강광, 정동일, 이동진, 박용모, 최민기, 서경덕, 이남교, 온정섭, 이선구, 김경회, 이영기, 김순옥, 하철경, 정진우, 이경권, 이민영, 문경석, 이창호, 김대기, 진영탁, 장중환, 임창배, 김창우, 손재상, 박상배, 박창권, 김창식, 윤여두, 기관단체-인천환경공단, (재)아름다운가게, 사회복지법인)아이들과 미래, (사)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 관정이종환교육재단, 사색의 향기문화원, 메리츠화재, 인천광역시서구시설관리공단, (사)남북나눔, 등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나눔포토) 김규리, 독특한 순백의 드레스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회사소개나눔뉴스 광고센터사업제휴안내회사조직도기사제보 기사검색

주식회사 나눔뉴스-서울시동작구서달로12가길19(흑석동 95-24,2층)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383 등록일자 2007년6월14일 상임대표, 편집인:최종옥ㆍ발행인:박윤숙 / 기사제보 전화:02-713-3535/팩스:02-713-3531 / 연예,스포츠,보도자료 이메일:star@nanumnews.com 사업자등록번호 108-86-01573 / 통신판매업신고 제19-5494 / 관리대표자 광고 및 사업제휴 이메일 cjo5320@daum.net / cjo57@nanumnews.com /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소유하며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주식회사 나눔뉴스 총괄사업본부(행사와 사업제휴 및 광고문의)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95-24번지 2층/전화 02-713-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