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어디로든 그린카드’로 전기·수소차 충전하면 최대 40% 캐시백

기업은행, BC 카드 등 9개 금융기업에서 출시…월 최대 4만 원 제공
친환경제품 구매 시 최대 25%까지 적립…탄소중립포인트 300원 추가

유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3/11/07 [18:19]

‘어디로든 그린카드’로 전기·수소차 충전하면 최대 40% 캐시백

기업은행, BC 카드 등 9개 금융기업에서 출시…월 최대 4만 원 제공
친환경제품 구매 시 최대 25%까지 적립…탄소중립포인트 300원 추가

유상진 기자 | 입력 : 2023/11/07 [18:19]

무공해차 충전과 대중교통 이용 등 탄소중립 생활을 하면 월 최대 4만 원을 제공하는 ‘어디로든 그린카드’가 출시됐다.

 

환경부는 탄소중립 생활실천을 이끌고 친환경 소비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9개 금융기업 및 기관과 함께 ‘어디로든 그린카드’를 출시해 7일부터 발급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특히 이 카드는 전기·수소차를 충전할 때 결재하면 충전 금액의 최대 40%(월 2만 원 한도)까지 되돌려 받을 수 있는 충전할인 혜택을 새로 추가했다.

 

▲ ‘어디로든 그린카드’ 출시  ©



힌편 ‘어디로든 그린카드’는 인기 만화 도라에몽의 ‘어디로든 문’에 착안해 그린카드와 함께 교통이 편리해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한 카드는 재생플라스틱이 50%이상 함유된 리사이클링 PVC 소재를 사용했다.

 

2011년에 첫선을 보인 그린카드 사업은 저탄소 친환경 생활을 실천할 경우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에코머니포인트(신용카드 포인트)를 적립해 주는데, 지난 9월 기준으로 2260만 장을 발급했다.

 

에코머니포인트는 1000점 이상 모으면 그린카드 전용 앱에서 계좌이체 신청 후 현금으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으며, 2011년 이후 지난 9월까지 1200억 원의 에코머니를 지급했다.

 

그리고 환경부는 이번에 새롭게 ‘어디로든 그린카드’를 출시해 2050 탄소중립 시대의 친환경 소비·교통 생활 등 새로운 생활양식에 맞춘 혜택을 월 최대 4만 원까지 제공한다.

 

특히 전기차 시장 확대 등 국민 소비생활의 변화를 감안해 무공해차인 전기·수소차 충전 시 할인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저탄소 인증 등을 받은 친환경제품을 구매할 경우 월 4만 원 혜택한도 제한 없이 기존에 받던 최대 15% 적립혜택을 최대 25%까지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커피매장 이용 때 받았던 10%의 에코머니 적립혜택의 경우는 이용할 수 있는 매장을 탄소중립포인트제에 참여하고 있는 매장으로 변경했다.

 

참여매장은 스타벅스, 폴바셋, 이디야(참여예정) 등으로, 이곳에서 다회용컵을 가지고 어디로든 그린카드로 결제하면 기존 에코머니 포인트 적립 혜택 이외에도 탄소중립포인트(300원)도 받을 수 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어디로든 그린카드가 국민들의 사랑을 받아 일상 속 녹색소비를 이끌어내는 촉매제이자, 친환경 생활 실천의 필수카드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며 “환경부도 참여기업과 긴밀히 협력해 그린카드 제도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 장관은 이날 ‘어디로든 그린카드’ 출시기념 행사장(서울 명동 커뮤니티하우스)에서 정완규 여신금융협회장, 최흥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 참여 신용카드사 대표들과 함께 1호 카드를 발급받았다.

 

‘어디로든 그린카드’는 해당 은행 및 카드사의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해당 기업 누리집에서 신청해 발급받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