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통령 “사우디와 파트너십 확장” …전기차 등 46건 계약·MOU 체결

한-사우디 투자포럼 참석…양국 경제협력 성과 평가 및 미래 협력 방향 제시
제조업, 청정에너지, 스마트 인프라 등 ‘비전 2030’ 협력 강조

유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3/10/24 [17:41]

대통령 “사우디와 파트너십 확장” …전기차 등 46건 계약·MOU 체결

한-사우디 투자포럼 참석…양국 경제협력 성과 평가 및 미래 협력 방향 제시
제조업, 청정에너지, 스마트 인프라 등 ‘비전 2030’ 협력 강조

유상진 기자 | 입력 : 2023/10/24 [17:41]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오후 한-사우디 투자포럼에 참석해 그간의 양국 경제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미래 새로운 파트너십을 위한 협력 방향을 제시했다.

 

이날 포럼에는 이번 국빈 방문에 동행한 경제사절단을 포함해 한국과 사우디의 기업인과 정부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했다.

 

대통령은 축사에서 올해가 한국 건설기업이 사우디의 고속도로 공사를 수주하며 중동에 처음 진출한 지 50주년이 되는 해라면서, 그간 양국 협력에 기여한 양국 기업인의 땀과 열정을 치하했다.

 

이어 첨단 기술력과 성공적인 산업발전 경험을 보유한 한국과 풍부한 자본과 성장 잠재력을 갖춘 사우디가 손을 맞잡으면 큰 시너지가 날 것이라며, 사우디의 국가전략인 ‘비전 2030’에 발맞춰 양국이 제조업, 청정에너지, 스마트 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로 파트너십을 확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대통령실 누리집 접속 화면 갈무리     ©

 

대통령은 우선 조선과 자동차 등 제조업 분야에서 진행 중인 양국 간 협력을 높이 평가하고, 인공지능(AI) 및 바이오 등 신산업 분야에서도 유사한 형태의 협력이 확대되기를 기대했다.

 

또한 양국 모두 탄소중립을 선언한 만큼, 사우디의 수소 생산과 대한민국의 수소 유통, 활용을 결합해 글로벌 수소경제를 선도하자고 강조했다.

 

특히 네옴 등 사우디의 메가 프로젝트에서도 미래를 내다보는 사우디의 과감한 투자와 대한민국의 첨단기술, 문화콘텐츠가 어우러지고 있다면서, ‘한-사우디 비전 2030 위원회’를 중심으로 기업 간 협력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 축사에 앞서 칼리드 알 팔레 사우디 투자부 장관은 환영사를 통해 양국 국가의 기관과 기업 간에 50개가 넘는 합의가 서명됐고, 이는 한국 기업들이 사우디 경제에 기여하는 기여도를 더 높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알 팔레 장관은 이어 전기차 같은 경우 한국과의 관계를 더욱 더 강화할 것이라며 특히 배터리 분야, 자동차와 원격 센서 장치 등에 대한 투자가 이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날 포럼을 계기로 양국 기업·기관 간 미래 지향적인 협력 행보도 이어져 청정에너지, 전기차, 디지털, 스마트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총 46건의 계약 또는 MOU가 체결됐다.

 

 

분야별로 ▲ 에너지·전력 분야 7건(계약 2건·MOU 5건) ▲ 인프라·플랜트 8건(계약 1건·MOU 7건) ▲ 첨단산업·제조업(전기차 등) 19건(계약 2건·MOU 17건) ▲ 신산업 10건(계약 1건·MOU 9건) ▲ 금융 협력 등 기타 MOU 2건 등이 체결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