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하동농부 다문화 가수 헤라, '희망의 요영이 울려퍼지라' 제78주년 경찰의날 축시(祝詩) 발표 화제!

안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3/10/19 [15:02]

하동농부 다문화 가수 헤라, '희망의 요영이 울려퍼지라' 제78주년 경찰의날 축시(祝詩) 발표 화제!

안기홍 기자 | 입력 : 2023/10/19 [15:02]

[나눔뉴스=안기홍 기자]하동농부 노루궁뎅이버섯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다문화 가수 헤라(한국명 원천)가 19일 제78주년 경찰의날을 맞아 다문화인들의 마음을 담은 축시(祝詩)를 발표해 화제다.  이날 헤라는 '희망의 요영이 울려퍼지라'는 제목으로 축시(祝詩)발표하며 경찰의날을 축하했다.

▲ 하동농부 다문화 가수 헤라  © 안기홍 기자




헤라는 경남경찰철 다문화 홍보대사를 맡고있으며,4년전 경남 하동군 진교면 대전방마을로 귀농해 현재 하동농부 주식회사 농업회사법인 대표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경남 하동군에 아무런 연고도 없는 헤라가 정착하기까지는 특별한 인연이 있다.

 

대한노인회 하동군지회 김현일(전 진교파출소장)센터장은  농촌일을 모르는 하동농부 헤라대표에게 서슴없이 멘토가

 

돼줬다. 

 

헤라는 김현일 센터장 부부는 지금도 시간이 날 때마다 개인 사비를 들여 농장 주변을 가꿔주면서 자신에게 정착의 희망을 놓지않게 해준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헤라는 17세때부터 중국국립가무단에 특채로 입단해 19세 때 중국 MTV 가요 부문대상을 받은 화려한 경력자의소유자로 첨밀밀을 중국 버전으로 불러 유명세를 탓다.

 

다문화가수 헤라는 지난 2000년 한국 국적을 취득하여 현재 하동농부 노루궁뎅이버섯농장 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대한민국 다문화총연합총재,한국다문화예술원원장,2030부산엑스포범시민서포터즈 홍보대사,경남경찰청 다문화 홍보대사로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오는 10월 30일 월요일 여의도 KBS공개홀에서 가요무대 야래향 녹화방송 스케줄로 강행군을 하고 있다.

 

다음은 다문화 가수 헤라의 제78주년 경찰의날 축시(祝詩)다.

 

희망의 요영이 울려퍼지라 

 

다누리시대

 

오천이백만 국민에게 

 

행복과

 

희망의 새 경찰로 비상하라

 

언제 어디서나

 

어떤 일을 해도

 

평화와 안녕의

 

노래를 부르게

 

하소서

 

민중의 지팡이에서

 

경쾌한 지휘봉이

 

되는

 

새 시대의 젊은경찰

 

수선화로

 

피어나소서

 

존경과 신뢰

 

사랑받는 우리 경찰

 

천공에 펼칠 기개

 

선망이 되소서

 

책임을 다하는

 

희망의 파수꾼

 

밤하늘의 불꽃으로

 

영롱히 반짝이소서

 

경찰의날 100주년까지

 

행복의날 100년이 될때까지

 

하루를 천년같이

 

천년을 하루 같이 

 

우리경찰

 

많이 사랑해 주세요

 

대한민국경찰

 

만세

 

다누리 염원 만세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달이 뜨는 강’ 김소현, 나인우와 추억 담긴 목각 인형 바라보며 깊은 고민 '가슴 먹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